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자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은 다리에 발생한 심부정맥 혈전증을 의미하는데 좌석이 좁은 이코노미석에 장시간 앉아있으면 다리가 붓고 아프며, 호흡 곤란 등 신체 증상이 발생할 수 있어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이라는 별칭이 붙은 것 입니다.

심부정맥 혈전증은 좁은 공간에서 장시간 움직임 없이 앉아있는 것이 원인입니다.
심장으로 가야 할 다리의 피가 정체되면서 응고돼 혈전이 생기고 이것이 혈관을 막아 피가 흐르지 못해 우리 몸에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혈전이 폐의 혈관을 막으면 돌연사 위험이 커지고, 호흡곤란과 가슴통증이 생기며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특히 비행기 내부 기압과 산소 농도는 지상의 80%에 불과하고, 습도는 5~15%로 낮기 때문에 오랜 시간 탑승하면 피의 흐름이 둔해지고 비행기 객실 내 압축된 공기가 혈액을 끈적하게 만들어 혈액이 쉽게 뭉치게 됩니다.

심부정맥 혈전증 초기에는 다리가 붓고 저린 증상이 나타납니다.
피가 고이면서 갑자기 다리가 걷기 불편할 정도로 탱탱하고 저리게 되며 증상이 악화되면 숨이 차고, 가슴이 답답하며, 흉통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만일 혈전이 정맥을 막거나 폐로 들어가 혈관을 막으면 폐동맥 색전증이 발생해 호흡곤란으로 사망할 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에는 가만히 있어도 통증이 느껴지고 피부가 붉은 색이나 파란색으로 변하기도 하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